Category Archives: NEWS

[핀테크 열풍] 은행-스타트업 손에 손잡고… 시장 선점 ‘돌격 앞으로!’

By | NEWS | No Comments

지문·정맥·홍채인식 등 생체인증 도입… 모바일 관련 상품·서비스도 대폭 강화
[이투데이 김우람 기자]

▲최근 은행들은 취약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핀테크 기업들과 손잡고 기술협력에 나서고 있다. KEB하나은행이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위닝아이, 센트비, 원투씨엠, 페이게이트 등과 업무협약식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최근 은행들은 취약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핀테크 기업들과 손잡고 기술협력에 나서고 있다. KEB하나은행이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위닝아이, 센트비, 원투씨엠, 페이게이트 등과 업무협약식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정부가 최근 빠른 속도로 핀테크 관련 규제를 완화하자 은행권이 분주해졌다. 특히 생체인증, 모바일에 주력하며, 새로운 서비스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다. 부족한 부분은 다양한 스타트업과 제휴를 통해 강화하는 전략을 수립했다.

◇은행들 생체인증 속속 도입= 은행들은 최근 비대면 채널을 강화하면서 생체인증 시스템을 도입 중이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 정맥 센서를 이용한 개인 인증을 통해 금융거래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생체 인증 기술은 도난이나 분실 가능성이 없어 차세대 본인 인증 시스템으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크다.

신한은행이 도입한 정맥 인증은 한쪽 손을 올려놓으면 적외선 센서가 손바닥 피부 속 정맥의 패턴을 읽어내는 방식으로 일본 후지쯔가 개발한 기술이다.

정맥 인식의 오차율은 0.0001% 이하로 오차율이 4%인 지문 인식보다 본인 인식을 더 빠르고 정확하게 할 수 있다. 정맥 인증을 적용하면 통장이나 체크카드 없이 키오스크 센서에 손바닥만 대면 본인 인증을 거쳐 계좌이체, 송금, 출금 등 은행거래를 할 수 있게 된다. 신한은행은 우선 본점, 강남별관, 일산IT센터 등 24곳에서 시범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하나금융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업무협약을 맺어 지문·얼굴·음성·홍채 등 각종 생체정보를 사용하는 인증 시스템을 내년 1월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KB금융그룹은 지난 8월 ‘제2차 핀테크데이’에서 다양한 생체인증 기술을 시연했다.

우리은행은 삼성전자의 ‘삼성페이’를 통해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이미 도입해 서비스 중이다. IBK기업은행 역시 핀테크 기업인 이리언스와 손잡고 홍채인식 시스템 도입을 추진 중이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서울 중구 본점에서 5개 핀테크 기업과 ‘핀테크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지난달 서울 중구 본점에서 5개 핀테크 기업과 ‘핀테크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우리은행)

◇“엄지족을 잡아라”… 모바일 특명= 지난 5월 은행권 최초로 모바일 대출 상품 ‘위비모바일대출’을 내놓은 우리은행은 월평균 80억원의 대출을 집행해 400억원이 넘는 누적 대출을 기록했다.

이후 9월에는 핀테크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위비 SOHO 모바일 신용대출’을 출시하면서 모바일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설문조사 및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다양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평가 방법을 신용평가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모바일 메신저인 ‘위비톡’ 등 모바일 뱅크에 연계된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새로운 모바일 뱅크 브랜드인 ‘써니뱅크’를 통해 모바일 대출 시장 공략에 나선다. 모바일 지갑 기능이 탑재된 써니뱅크는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은 뒤 등록하면 전국 7만여 가맹점에서 신용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ATM에서 현금 인출뿐만 아니라 외화 환전·신용대출 서비스도 받을 수 있게 할 방침이다.

KEB하나은행도 이르면 이달 중 ‘원큐뱅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원큐뱅크는 지문·홍채 등 생체정보인증시스템을 갖춰 누구나 간편하게 쓸 수 있게 한다는 구상이다. 송금 서비스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중금리 대출 기능 외에 하나멤버스와 연동한 다양한 부가 기능도 갖출 예정이다.

◇약점 보완 키워드 ‘스타트업 협력’= 은행들이 핀테크 사업을 활발히 진행 중이지만, 모든 분야에 나설 수는 없다. 덩치가 큰 은행 조직은 사업 실패나 성과가 나오지 않았을 때 전략 우회가 힘들기 때문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은행들은 각종 핀테크 스타트업과의 업무 제휴로 기술적 지원을 받는다. 이는 최근 은행권에 뚜렷한 추세로 나타났다.

국민은행은 핀테크 기업인 코인플러그와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외환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위해 전략적으로 제휴했다. 코인플러그는 블록체인 기술 관련 특허 12건을 보유하고 있다.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거래소, 모바일ㆍ웹을 통한 비트코인 결제솔루션, 비트코인 선불카드와 전자지갑 등 다양한 서비스를 온·오프라인에서 상용화했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5개 핀테크 기업과 ‘핀테크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술 및 사업모델 도입, 상용화를 위해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우리은행과 제휴를 맺은 핀테크 기업은 아이리스아이디(홍채인식), 인터페이(스마트OTP), 코인플러그(위변조 방지 기술), 한컴핀테크(크라우드펀딩), 희남(모바일 데이터 추출기술)이다.

하나은행도 핀테크 스타트업 기업 4곳과 상생의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통해 기술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나은행과 업무 협약을 체결한 기업은 △비접촉 지문 인식 기술을 보유한 위닝아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해외송금 서비스의 센트비 △스마트 스탬프 O2O 마케팅 플랫폼의 원투씨엠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웹표준 핀테크 플랫폼 페이게이트 등 총 4곳이다.

신한은행은 핀테크와 관련한 직접적인 투자도 진행한다. 신한은행은 핀테크센터 ‘신한퓨쳐스랩’에서 육성 중인 우수 핀테크 업체들에 총 2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김우람 기자 hura@etoday.co.kr

The FSC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warded 40 people who contributed to fintech industry.

By | NEWS | No Comments

The FSC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warded 40 people who contributed to fintech industry.

The FSC held fintech demoday at Nine Tree convention hall on 23rd of November to award 40 people who contributed to fintech industry. The recepients were Shiwan Lim (a fintech ambassador), Jaehyuck Jang (a fintech promotional video cinematographer), Taebong Kim (KTB solution), Sunghyun Kim (a CEO of Irience), Soyeoung Park (a Chairman of Korea fintech forum), and members of regulation supporters and political contributors. The awards were to encourage institutions and individulas who contributed to fintech industry development which is one of Korean government’s key reforms.

On today’s event, there were 5 fintech companies who promoted and introduced their products and technologies respectively. They were Datawide, NS beyond, Finotek, Thesustainablilty, and Powervoice. And 35 finanacial institutions like banks, credit card companies, stock exchange companies, insurance companies, Koscom, and financial security agents to share MOU fintech start ups.

The FSC have decided to be 1 to 1 metor in joinging fintech companies and fianacial companies. And FSC is also planning to make fintech companies to be priority to be sponcered by industrial bank.

 

safe_image

금융위, 핀테크 산업 육성 공로자 40인 표창

By | NEWS | No Comments

금융위, 핀테크 산업 육성 공로자 40인 표창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금융위원회는 2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제6차 핀테크 데모데이를 열고 핀테크 산업 육성에 기여한 공로자 40인에 표창을 수여했다.

이날 표창 수여자는 임시완 핀테크 홍보대사, 장재혁 핀테크 홍보 영상 촬영감독, 김태봉 KTB 솔루션, 김성현 이리언스 대표, 박소영 핀테크 포럼 의장을 포함한 핀테크 홍보 관련자와 규제 개선 제안자, 정책 추진상 공로자 등이다.

이번 표창은 정부가 24개 핵심개혁과제 중 하나인 핀테크 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한 기관과 개인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이날 행사에서는 데이터와이드, 엔에스비욘드, 피노텍, 지속가능발전소, 파워보이스 등 5개 핀테크 기업이 기술을 소개하고 시연했다. 35개의 은행·카드·증권사·보험사 그리고 코스콤·금융보안원 등 금융권이 참여해 향후 제휴협력 기회를 모색했다.

금융위는 이번에 기술을 시연한 핀테크 기업과 금융회사간 일대일 멘토링 협력 관계 구축을 직원하기로 했다. 또 핀테크 기업이 산업·기업은행의 자금지원을 요청할 경우 우선지원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오는 30일 출범 예정인 온라인 보험 슈퍼마켓 ‘보험다모아’ 시연 행사를 진행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safe_image

[Successful factor of internet bank] ”As ecosystem should be created where small achievements are possible”

By | NEWS | No Comments
 So Yeong Park

CEO of PayGate
Chairperson of Fintech Forum Korea
[Successful factor of internet bank] ”As ecosystem should be created where small achievements are possible”

A CEO of PayGate Co., Ltd, Soyeong Park said “We have to learn from Luxembourg where it draws labor force and companies.”

The evaluation of internet bank should go to customers who had access on the service. It means there should a financial ecosystem where it optional for customers to choose internet bank or not. Unlike Korea where internet bank is depicted as an authority or a concept of business of vested interests that is granted, Europe’s many countries use the internet bank as a service. When those Fintech businesses that are licensed with e-commerce the payment service would start providing banking services so they are defined as banking corporations.

The concept of banking service in Europe is certainly different from Korea where only limited numbers of institute is granted with banking license. The customer’s oriented environment has to be provided rather than “bank” stands as a dominant license granted from financial authorities. If the environment is rendered then we can expect small internet banks with various services rather than just an internet bank with great capital.

“Survival of the fittest” will harm the variety of business nature. We will have to learn it from Europe. Many developed countries did not only prefer the biggest company. They have cultures that consider second and third place as various aspects. It is because individuals have different roles depending on the size and capability. The European financials talk about the risk and cost in the process to be first place though the revenue and honor follows too. They say that the second place following the first place can also be beneficial because they can reduce the cost of trial and error. This policy can realistically increase the revenue and reduce the cost.

When Nokia was collapsed, the world’s verdict was that economy in Finland would follow the footsteps but the nation proved the critiques wrong. It was because the nation provided the habitat for start-ups to evolve and survive. Now, there are Finnish start-ups prevailing Europe;

  • “Mistral mobile” is a company which is founded by people at Nokia’s financial service department.
  • Online payment service providing across Europe is done by “Holvi”

Some start-ups have now been entitled as bank which once was a company with 10-20 employees. They call themselves as bankers though their business was titled as electronic financial payment service. Therefore, in Europe, startups can grow if good service is provided and European people define a bank as an institute that gives financial services.

If Korean financial authority only regulates on internet bank capital requirement of 43 million USD, it would give no chance to found small internet banks. We cannot anymore just grow the biggest bank. We have to provide an environment where institutions can provide various financial services regardless of their sizes. The whole industry can be in jeopardized situation once the authorized companies go badly in their businesses. I can take a “NOKIA” as an example. Once the environment is provided, there will be a virtuous cycle between fintech companies and users.

We have to learn it from Luxembourg where it draws all the labors and industries. One good example is Ireland. Many IT companies, including Google, fintech companies and start- ups are located and as a result, by having labors with age between 20-30 came to work, the estate market and domestic average age have become active younger respectively. By providing such environment, Ireland has gained added values through it. United Kingdom and Luxembourg have tried to benchmark Irish case and now making contacts to their nations to start the business more vigorously.

The government of Europe’s representative financial nation, Luxembourg, has launched various IT companies and fintech companies in the early stage. It was in order to create financial environment and develop internet bank. Paypal, Amazon payment, Paycash, ebay, iTunes etc. are actively running their businesses at the moment. Luxembourg has great vision of attracting more of e-commerce based companies by contacting personally. When the environment is created, other sectors can also be accompanied in growth. United Kingdom is growing vigorously. The fintech industry’s growth rate was 600% in year 2013 and this number was 3 times bigger than Silicon valley, USA.

The domestic status of establishing internet bank is in rapid progress but we have to admit that we are certainly behind. As we are behind, it is important that we create the fintech with open market environment that various startups can have a chance. Not in the concept of “Survival of the fittest” which is closed to all, the environment where it liberates all the businesses. For example, should a female business woman be granted who wants to start a small children oriented bank in Geoje Island with a capital of 2 million USD? Virtual account is a tool which is beyond time and space.

Fintech industry is said to be a goose with a golden egg but the reality is different. Because the industry is close related to customers’ evaluations, it has to be reminded all the time.

Paygate Co., Ltd has been providing electronic payment service since 1998. Currently, Paygate is dealing with various financial institutions that Paygate has been with them ever since their start up era. It took over 17 years to have partners at Hongkong, Japan, Gramany, USA etc.

PayGate Co., Ltd has its own currency exchange office and is concentrating on cross-border transaction business with 172 different currencies. The main serving currencies are Korean WON, USD, Japanese YEN, EURO, and Bitcoin. It also has been dealing with USD with payment solution of Alipay, CUP, and TENpay. PayGate Co., Ltd is Korea’s first e-financier to deal with FX business and run a currency exchange office together. With running two kinds of business at the same time, PayGate Co., Ltd is also planning a global remittance business.

http://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69913

[인터넷은행 성공조건]”작은 실현들이 가능한 생태계 조성돼야”[인터뷰]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 “‘인력‧기업 빨아들이는 생태계’ 룩셈부르크를 배워야”

By | NEWS | No Comments
[인터넷은행 성공조건]”작은 실현들이 가능한 생태계 조성돼야”[인터뷰]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 “‘인력‧기업 빨아들이는 생태계’ 룩셈부르크를 배워야”
김남희 기자  |  nina@econovill.com
 페이게이트 박소영 대표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평가를 도입 전부터 내릴 것이 아니라, 서비스를 사용해본 소비자들에게 맡겨야 한다. 사용자가 인터넷은행을 선택할지, 말지 선택권을 주는 금융 생태계가 조성돼야 한다는 뜻이다.

‘은행업(뱅킹)’을 권위나 국가 정책, 허가해주는 이권사업 개념으로 규정하고 있는 한국과 달리, 유럽의 많은 나라들은 서비스의 개념으로 쓰고 있다는 점을 눈여겨봐야 한다. ‘은행업’이 아닌 전자금융업, 결제서비스업으로 인가받은 핀테크 업체들이 뱅킹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면, 그것 자체가 ‘은행’이기 때문에 스스로를 뱅크라고 규정하고 있었다.

한국처럼 은행법으로 설립된 제한된 숫자의 몇 곳만이 ‘은행’을 쓸 수 있는 것과는 다른 차원이다. 은행을 금융당국으로부터 허가받은 사업 개념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이용자에게 어떤 서비스를 제공할 것인지를 기준으로 판단할 수 있는 생태계가 이뤄져야 한다. 그래야 수백억 자본금의 인터넷은행이 아닌, 소규모지만 다양한 서비스를 지닌 인터넷은행이 등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1등만이 살아남는 문화는 다양성을 해친다, 유럽의 지혜를 배우자

유럽이 선진국이 된 문화적 특성 중 하나는 1등만을 우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1등만을 인정해주는 문화가 아니라 2등, 3등도 다양성의 측면에서 중요하게 여긴다. 규모와 능력에 따라 각기 다른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유럽 금융인들은 1등은 수익과 명예가 크겠지만 1등이 되는 과정에서 너무 많은 비용과 위험이 따른다고 말한다. 또 노력한다고 다 1등이 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한다. 1등을 하면 좋겠지만 1등 바로 뒤에서 시행착오와 비용을 줄이는 2등도 제 역할을 소화하고 있는 것이다. 현실적으로는 들인 비용에 비해 수익도 더 클 수 있다고 본다.

노키아가 무너졌을 때 세계는 핀란드 경제가 붕괴할 것으로 점쳤지만 그렇지 않았다. 작은 업체가 생존, 진화할 수 있는 창업 생태계가 유지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노키아에서 금융서비스를 담당하던 이들이 나와 소규모로 설립한 ‘미스트랄 모바일’, 전 유럽에서 온라인 지급결제를 제공하는 ‘홀비’, 모바일 대출 서비스를 유럽 20개국에서 실행하고 있는 ‘페라툼’ 등 핀란드 기업들은 유럽 핀테크계를 이끌고 있다. 이들 업체는 작게는 10~20명 직원으로 시작해 현재 ‘뱅크’ 타이틀을 얻은 회사로 성장했다. 심지어 이들은 전자금융결제업 등의 인가를 받았지만 스스로를 ‘은행업자’라고 소개한다. 소규모 업체도 좋은 서비스만 제공하면 성장할 수 있고, 유럽 사람들도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곧 은행’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

한국의 ‘금융당국이 인터넷은행 자본금 500억원대’라고 큰 기준만 마련해 놓게 되면 작은 인터넷은행은 설립조차 할 수 없게 돼버린다. 1등 규모의 은행만 키우는 생태계가 아니라 크든 작든 제 몫의 은행을 소화해내는, 그래서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오히려 큰 은행 몇 개가 금융계를 좌우하게 되면 그 기업이 잘못됐을 때 오히려 큰 어려움에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무너진 거대기업 노키아처럼 말이다. 생태계만 조성되면 많은 핀테크업체와 크고 작은 기업과 이용자 등이 다양한 이해관계를 영위하며 선순환을 가져올 것이다.

‘인력 기업 빨아들이는 생태계’ 룩셈부르크를 배우자

일례로 아일랜드에는 구글을 비롯한 무수한 IT기업, 핀테크기업, 스타트업이 자리를 잡고 있다. 20~30대 젊은 인력이 아일랜드로 이동해오면서 아일랜드의 부동산 시장이 활발해지고, 상권이 활기를 띠는 가운데 평균 인구 연령까지 낮추고 있다. 기업을 키워주는 생태계가 되면서 아일랜드는 그를 통한 부가가치를 얻게 된 셈이다. 이를 벤치마킹한 영국과 룩셈부르크도 다양한 기업체와 접촉하며 적극적으로 나라를 홍보하고 있다.

유럽 대표 금융국가인 룩셈부르크는 일찌감치 정부가 나서서 크고 작은 IT업체와 핀테크 기업 유치에 나섰다. 인터넷은행이 성장, 발전할 수 있는 금융 토양을 구축하기 위해서다. 이미 룩셈부르크에는 페이팔, 아마존 페이먼트, 페이캐쉬, 디지캐쉬, 이베이, 아이페이모, 아이튠즈 등 핀테크와 정보통신 기업들이 진출해 있다. 룩셈부르크는 지금보다 더 e-비즈니스 기업을 성장시키기 위해 IT 강국의 기업들과 접촉하며 유인책을 제시하고 있다. 이들 기업이 유럽에 몰리면 생태계가 조성될 뿐 아니라, 다른 업종도 동반 성장하게 된다. 특히 영국은 빠르게 성장 중이다. 2013년 영국의 핀테크 산업 성장률은 600%인데 이는 미국 실리콘밸리 성장률(190%)의 3배 이상인 수치다.

정부 주도로 국내 인터넷은행 설립이 급진전하고 있지만, 다른 나라에 비해서는 상당히 도입자체가 늦었다는 점을 우선 인정해야 한다. 늦은 만큼 오픈된 시장으로서의 핀테크 생태계를 다양하게 이끌어갈 필요성이 있다. 그래야 앞설 수 있다. 다른 회사가 망해야 경쟁자가 줄어든다는 폐쇄적 마인드가 아니라, 산업의 생태계를 함께 키우는 쪽으로 동반성장하는 것이 인터넷전문은행이 건강히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이라고 생각한다. 거제도에서 살고 있는 여성 사업가 A 씨가 종잣돈 20억원으로 거제도 내 어린이전문인터넷은행을 세워, 작게 금융업을 시작할 수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 가상화폐라는 도구는 얼마든지 시공간을 뛰어넘는다.

핀테크 업체는 하루아침에 일확천금을 거머쥘 수 있는 ‘기린아’로 인식되고 있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섣불리 만만하다고 덤벼들면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핀테크는 곧바로 소비자와 연결되기 때문에 평가도 냉정해질 수 있다는 점을 새겨야 한다.

페이게이트는 다양한 금융사와의 결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인터넷 전자지불서비스를 제공하는 1998년부터 제공 중이다. 다양한 금융사들과의 결제 제휴를 할 수 있는 일종의 포털 역할을 하고 있는데 창업 당시 처음부터 해외 금융사와의 사업 제휴부터 뚫은 경우다. 홍콩, 일본, 독일, 미국 등 제휴업체를 키우는 데 17년이 걸린 셈이다.

내년에 집중할 사업은 ▲크로스보더 모바일 결제와 ▲환전 ▲외화송금이다. 올해 매출 목표를 지난 9월에 달성해 내년 사업계획을 상향 조정했다. 페이게이트는 자체 환전소를 보유하고 있는데 172개 커런시를 기반으로 크로스보더 결제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원화, 달러, 엔화, 유로화, 비트코인을 주요 취급 커런시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중국의 알리페이와 CUP 텐페이로부터 달러정산 또한 수행해 오고 있는 중이다. 국내 최초로 환전 업무를 동시에 겸하는 전자금융업자로서 외국환거래법 시정에 발맞춰 자체 환전소를 통해 해외 송금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수 있도록 새로운 사업의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http://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69913

PayGate announces its business plan to be cross-border payment, FX, and global remittance.

By | NEWS | No Comments

PayGate announces its business plan to be cross-border payment, FX, and global remittance.

▲ Soyeong Park, CEO of PayGate

PayGate Co., Ltd. has announced its business plans to its shareholders on 2nd of November. Those businesses are cross-border payment, payment by mobile phones and FX, and global remittance.With a constant growth in turnover, PayGate Co., Ltd has reached the revenue plan in September which was made in year 2014. The year 2016 revenue plan was further revised.

PayGate Co., Ltd has its own currency exchange office and is concentrating on cross-border transaction business with 172 different currencies. The main serving currencies are Korean WON, USD, Japanese YEN, EURO, and Bitcoin. It also has been dealing with USD with payment solution of Alipay, CUP, and TENpay.

From August this year, PayGate Co., Ltd has launched Japanese internet bank (Rakuten)’s transaction service and is planning to support transaction and remittance service in Chinese YEN based on 24 Chinese banks in this October.

▲ Fintech Architectural Overview

PayGate Co., Ltd holds a FX business license under the Foreign Exchange Law which was granted in July year 2015 and completed its registration of currency exchange office earlier than July year 2015. It was October year 2014. PayGate Co., Ltd is Korea’s first e-financier to deal with FX business and run a currency exchange office together. With running two kinds of business at the same time, PayGate Co., Ltd is also planning a global remittance business.

Paygate Co., Ltd was founded in year 1998 as firm that specializes in payment. We have had a 17 year experience of global transactions and fintech businesses. Currently, we have extended out business to Seyfert banking platform which is a system of our own and fintech firms. i.e. P2P lending. We receive love calls from various fields of businesses like crowdfunding companies and bitcoin exchanges, etc.

Source: Paygate

http://www.paygate.net

For global payment service of Paygate Co., Ltd., please call 02-2140-2700

For Seyfert platform use of Paygate Co., Ltd., please call 02-2140-2727 JonghoonKim

페이게이트, “2016년 블록체인 기반 크로스보더 결제·환전·외화송금 사업 총력”

By | NEWS | No Comments

페이게이트, “2016년 블록체인 기반 크로스보더 결제·환전·외화송금 사업 총력”

김혜진 기자

▲ 페이게이트 박소영 대표가 2016년도 사업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페이게이트가 주주와 자사 고객들을 대상으로 2016년 주력사업으로 크로스보더 모바일 결제와 환전, 외화송금에 집중할 것이라고 내년도 사업계획을 밝혔다.

올해 들어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페이게이트는 지난 2014년 연말에 수립한 2015년 매출계획을 이미 올 9월에 달성해 이번 2016년도 매출 계획을 좀 더 상향 조정했다.

▲ 블록체인 기반 세이퍼트 플랫폼 구조도

자체 환전소를 보유하고 있는 페이게이트는 172개 커런시를 기반으로 크로스보더 결제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원화, 달러, 엔화, 유로화, 비트코인을 주요 취급 커런시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중국의 알리페이와 CUP 텐페이로부터 달러정산 또한 다년간 수행해 오고 있는 중이다.

올 8월부터 일본 인터넷전문은행 라쿠텐 은행의 계좌입금 서비스도 런칭했고 이어 지난 10월경 중국 은행들과 협업라인을 구축해 중국 24개 은행을 기반으로 위안화 결제, 송금 서비스도 내달 중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페이게이트는 2015년 7월 시정된 외국환거래법에 의거해 외국환업무 취급기관 라이선스를 취득했으며 그보다 앞선 2014년 10월 환전소 등록을 마쳤다.

김혜진 기자  hyejin22@cctvnews.co.kr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left as a challenge though as fintech policy has achieved expected performance.

By | NEWS | No Comments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left as a challenge though as fintech policy has achieved expected performance.

5th fintech demo-day had a roundtable discussion to check current status and promote development policy

The evaluation reports that it has achieved its practical effectiveness by abolishing unnecessary regulations. Furthermore, after the governments’ attempt to activate fintech policies, the hotline between fintech companies has been created.

There was a critique that the government should come up with a policy to provide a habitat for domestic fintech companies to go abroad and compete globally.

5th fintech demo-day was held on 22nd of October in eninetree conventional hall, Jong-ro, Seoul. The purpose of the fintech expert roundtable discussion was to demonstrate 6 fintech companies’ products, announce the domestic expansion of Level39, check the current status and development policy, and discuss future challenges.

Fintech companies reported that the policy certainly helped them in their business to expand so far but they are going to continue to request deregulation for the right place. The financial sector said that they will appreciate the long-term process and deal with it actively.

Injong Lee, a vice president of Samsung Electronics, who is in charge of “Samsung pay”, said that the revolution of mobile phones has been important media to accelerate fintech and it was right time to deregulate the domestic regulations.

 

He added that the introduction of FIDO server has made Samsung pay to certify the payment for a minute while the mobile phone can solely handle it in plenty. Because the usage of service from customers depends on its convenience and we need to think about it more carefully.

FIDO seems to be a regulatory wall. The mobile phone, itself can safely certify the payment.

He also added that if the government delegalize appropriately and concentrate its work internationally then the industry will become competitive.

Soyeong Park, a chairman of Korea fintech forum, said that, whilst, the government has made fintech companies to examine many things and creating hotline to financial companies was rated as the biggest achievement.

She also urged government to arbitrate the market in order to activated fintech habitat. It was because when P2P lending business was firstly promoted, it was criticized as just a lender and she had to persuade the critiques with case studies of foreign countries.

Seongho Wi, a president of Shinhan card, has explained the difficulties of the financial sector. He said that there was a delay in KYC stage when fintech companies are affiliated to existing financial sector and as the government was adamant in growing fintech habitat soon there would a significant change.

Sunghwan Shin, a director of Korea Institute of finance, gave a positive evaluation that innovative business platform of conventional financial sector was seen.

He also suggested three points for fintech related market and government.

Firstly, as technology has become friendly to customers, he insisted that financial decisions have to be direction of customers’ intention.

Secondly, domestic fintech companies need to go global as current any global financial institute do not have business channel the domestic ones.

Thirdly, there must be a balance between the convenience that fintech will bring and various regulations. The balance has to be analyzed with cost benefit.

Jong-ryong Lim, a Finance Chairman, reflected the past 9 months, up to 5th demo day since in the beginning, as a time that financial sector, government, and fintech companies have worked their best. Innovative fintech services occurred and fintech dedicated private equity fund has been made.

As a German influential media reported that domestic fintech industry is growing rapidly thanks to government’s aggressive promotion policy. Lim urged every sector to have continuous changes.

Jongjin Park :  truth@segye.com

핀테크 정책, 소기 성과…글로벌 경쟁력 높여야

By | NEWS | No Comments

핀테크 정책, 소기 성과…글로벌 경쟁력 높여야

5차 데모데이서 핀테크 육성 정책 현황·성과 점검 좌담회 열어

“핀테크 활성화, 국내 상황만 생각하지 말고 글로벌도 챙겨야”

핀테크지원센터 제5차 데모데이에 참석한 박소영 핀테크포럼 의장(왼쪽부터), 신성환 한국금융연구원장, 남주하 서강대 교수,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에릭 밴 더 클레이 엔틱 상무이사, 임종룡 금융위원장, 찰스 헤이 주한영국대사, 위성호 신한카드 대표, 이인종 삼성전자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종진 기자

정부의 핀테크 활성화 정책 이후 금융기업과 핀테크 기업간의 연결창구가 마련되고, 불필요한 규제가 완화·폐지돼 실질적인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가 나왔다.

또 정부가 그간의 노력과 더불어 핀테크를 국내에 국한시키지 말고 해외진출 등 해외 업체와 경쟁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주는  정책 지원도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22일 서울 종로 나인트리컨벤션에서 열린 핀테크지원센터 제5차 데모데이에서는 핀테크 기업 6곳의 시연과 레벨39의 국내 진출 발표 및 핀테크 육성 정책의 현황과 그간의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추진과제를 논의하기 위한 ‘핀테크 전문가 좌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핀테크 전문가 좌담회에서는 핀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은 그간 정부의 정책이 도움됐지만 앞으로도 적재적소에 필요한 규제 완화 등을 요청하고, 금융권에서는 제휴 프로세스가 오래 걸릴 수밖에 없는 부분에 대해 이해를 구하고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화답했다.

삼성페이를 총괄하고 있는 이인종 삼성전자 부사장은 “모바일 혁명이 핀테크를 가속화시키는 중요한 매개체가 됐다”며 국내 핀테크 현황에 대해 “당국이 적절하게 규제를 풀어준 게 정확한 타이밍이었다”라고 밝혔다.

핀테크지원센터 제5차 데모데이에서 남주하 서강대 교수(왼쪽부터), 위성호 신한카드 대표, 이인종 삼성전자 부사장, 신성환 한국금융연구원장, 박소영 핀테크포럼 의장이 좌담회에 임하고 있다. 사진=박종진 기자

이 부사장은 “핀테크 발전을 위한 제언을 하자면 단말 내에서도 충분히 처리될 수 있는데, FIDO 서버를 도입해 삼성페이 결제 시 1분 정도의 인증 시간이 걸린다”며 “우리나라가 제일 먼저 FIDO를 도입했는데, 이런 것들이 속도나 이용자의 경험을 좌우하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고민이 필요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는 현행 기술로 단말 내에서 안전한 인증을 할 수 있는데도 규제로 인해 적용할 수밖에 없었던 FIDO가 인증 시간 등에서 한계가 있어 제약이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부사장은 정부당국이 적절한 순간에 규제를 풀어주되, 국제 기준도 맞추고 글로벌 상황을 보고 선도적으로 고민하고 앞장선다면 기업들도 글로벌 경쟁력이 생길 것이라고 전했다.

핀테크 스타트업을 대표해 참석한 박소영 한국핀테크포럼 의장(페이게이트 대표)은 “그간 정부의 정책이 스타트업들이 많은 시도를 할 수 있게 만들어줬고, 또 금융회사와 대화의 장을 만들어준 게 가장 큰 성과라 생각된다”며 “P2P대출이 처음 나왔을 때 중소기업청의 대부업라는 지적에 포럼에서 해외의 예를 드는 등 대화를 통해 이해를 시키기도 했는데, 정부가 핀테크 활성화를 위해 시장에서 중재의 역할을 해줬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은 금융권의 애로사항에 대해 설명하며 이해를 구했다. 위 사장은 “기존 금융권에서 핀테크 서비스 제휴 시 범용적으로 쓸 수 있는지, 안전한지에 대해 검토를 하기 때문에 제휴 절차가 지연되는 부분이 있다”며 “핀테크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확실한 만큼 규제나 법에서도 적극적인 스탠스가 있다면 빠른 시일 내에 상당한 부분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성환 한국금융연구원 원장은 핀테크에 대해 “기존 금융사가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핀테크 관련 시장 및 정부의 방향에 대해 세 가지를 제시했다. 신 원장은 “기술이 발달을 해도 다른 분야와 달리 금융은 어렵게 가곤 했는데 핀테크의 등장으로 소비자의 접근이 쉬워졌다”며 “▲소비자들이 금융 관련 의사결정을 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현재 글로벌 금융기관, 핀테크 기업과 채널을 갖고 있는 회사는 잘 없을 것으로, 국내 핀테크 업체만의 리그를 만들어서는 유용한 기술을 사용 비즈니스 모델을 찾는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글로벌 진출을 고민해야 한다”며 “마지막으로 ▲핀테크가 가져다줄 편익과 여러가지 규제에 대한 균형감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야간에 사고날 가능성이 있다고해서 통행금지를 시키는 게 능사는 아닌 것과 같이 규제와 핀테크가 가져다줄 편익에 대해 사안별로 코스트 베네핏(Cost Benefit) 분석 등을 통해 균형감각을 갖고 진행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찰스 헤이 주한영국대사(오른쪽부터),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5차 데모데이 시연 기업 ‘페이게이트’의 서비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박종진 기자

한편, 5차 데모데이 축사에 나선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정부가 핀테크 육성을 본격적으로 추진한 지 9개월의 시간 동안 핀테크 기업, 금융회사, 정부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한 시간이었다”며 “시장에는 혁신적인 핀테크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많은 금융회사가 해외에서난 볼 수 있었던 핀테크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해 다수의 협력사례와 핀테크 전용 민간 투자펀드 등이 결성됐다”고 평가했다.

임 위원장은 “얼마 전 독일의 한 유력 언론이 핀테크 산업에 뒤쳐져 있던 한국이 정부의 적극적인 육성 정책 등에 힘입어 놀라운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한 바 있다”며 “‘일신우일신’이라는 말처럼 핀테크라는 거대한 변화를 성공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변화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진 기자 truth@segye.com

페이게이트, 시중은행과 콜라보 계좌이체 서비스

By | NEWS | No Comments

페이게이트, 시중은행과 콜라보 계좌이체 서비스

김현아 기자 chaos@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핀테크 기업인 페이게이트(대표 박소영, http://www.paygate.net)이 선보인 세이퍼트 플랫폼이 국내외 주요은행들과 협업모델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세이퍼트는 페이게이트 금융계좌를 기반으로 한 웹표준 핀테크 플랫폼이다. 소비자가 플러그인 설치과정 없이 온라인 상점에서 신용카드 결제 서비스를 하거나 계좌 이체를 선택, 본인 확인 후 본인의 은행계좌에서 금액을 출금해 판매자에게 지불하는 방식의 일종의 뱅킹서비스다.

페이게이트, 시중은행과 콜라보 계좌이체 서비스

세이퍼트플랫폼 서비스는 페이게이트와 은행간 직접적인 협업을 통해 기존 신용카드나 계좌이체 서비스 대비 대폭 저렴한 수수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신용카드가 없는 고객들도 플러그인 없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이점이 있으며, 상점의 상품제공 확인 후 페이게이트의 매매보호시스템을 통해 고객의 거래를 마지막까지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에스크로우 기능도 있다.

박소영 페이게이트 대표는 “이번 서비스의 출시는 핀테크기업과 전통은행의 협업으로 생긴 새로운 서비스가 소비자에게 선보인다는점에서 뜻깊은 의미가 있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페이게이트는 알리페이, CUP, TENPAY와 같은 다양한 중국 결제 서비스를 세이퍼트 플랫폼에 통합하여 제공함과 동시에 서비스 영역을 외화송금, 환전 서비스로 확장하고 본격적인 크로스보더 핀테크 기업으로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페이게이트, 시중은행과 콜라보 계좌이체 서비스
페이게이트 환전소 전경

또 신용카드 부정사용을 막는 FDS ( Fraud Detect system )을 통해 글로벌 이커머스 위험도를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개방형 웹 표준 독자 기술을 개발하여 다년간 운영해 오고 있다.

페이게이트의 독자적 노하우를 바탕으로 출시한 최신 핀테크 플랫폼, ‘세이퍼트 플랫폼’ 은 페이게이트가 13년간 자체 서비스 어드민으로 사용되었던 시스템으로 충분한 시장 검증을 받아온 노력의 산물이다.

페이게이트는 지난 6월부터 외부 기업들에게 세이퍼트 플랫폼을 서비스 상품으로 공개했다. 세이퍼트 플랫폼은 신용카드 결제 대행사, 인터넷전문은행, 크라우드펀딩, P2P대출 등 각종 핀테크기업들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으며, 100% 페이게이트의 자체 보안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페이게이트, 시중은행과 콜라보 계좌이체 서비스
페이게이트 오픈페이 시연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