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NEWS

Korean Fintech technology goes to Cambodia

By | NEWS | No Comments

 Korean Fintech technology goes to Cambodia

KOTRA Phnom Penh office starts strategic cooperation with Korea Fintech forum

Chairwoman of Korea Fintech Forum, So Yeong Park, has visited Cambodia and entered into a strategic MOU with KOTRA’s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Phnom Penh office. With this cooperation, she expressed that Korea Fintech Forum will foster new businesses in Cambodia using a fintech platform.

 

Korea Fintech Forum is planning on establishing a consortium among its members for this strategic cooperation. The main idea is to apply the portfolio of its members’ technologies, after analyzing and changing them adequately, in a way that would fit the Cambodian market.

Moreover she mentioned that with this cooperation, there will be a breakthrough opportunity for the domestic Fintech market as it is currently saturated. For Cambodia, the cooperation will be a driving force for the undeveloped financial market.

Korea Fintech forum has been established as a place to share and discuss financial matters by exchanging information, making regulatory improvements and new policies, and collecting information on the latest trends. Korea Fintech forum has become a think-tank of the Fintech industry.

The number of registered startups with Korea Fintech forum stood at 44 in May 2014, but as of November 2015 the number has increased by 8.2 times to a total of 360.

 

Korea Fintech forum http://fintechkorea.kr/  02-2140-2743

 

한국핀테크기술, 캄보디아 수출길 열린다

By | NEWS | No Comments

2016년 1월 27일

 

한국핀테크기술, 캄보디아 수출길 열린다

KOTRA프놈펜무역관한국핀테크포럼 전략적 협력 추진

  

한국핀테크포럼 박소영 의장(현 페이게이트 대표)은 지난 1월 21일 캄보디아 방문시 KOTRA 프놈펜무역관(관장 전미호)과 전략적 협력(MoU)’을 체결하였다. 박의장은 이를 통해 ‘핀테크 플랫폼을 활용한 캄보디아 내의 신사업 육성’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전략적 협력을 위해 한국핀테크포럼은 회원사를 대상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할 계획이다. 회원사 별 기술 및 서비스에 따라 포트폴리오를 분석한 뒤 최종 단계에서 솔루션을 적정기술화하여 캄보디아 시장 환경에 최적화된 형태로 캄보디아현지에 진출시키는 것이 핵심이다.

 

연초 직접 캄보디아 방문을 통해 본 육성사업의 포문을 연 박소영 의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포화된 국내 핀테크 시장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한편, 캄보디아의 낙후된 금융 환경에 새로운 성장 동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국핀테크포럼은 “핀테크기업과 금융권이 만나는 교류의 장을 열고, 정보를 교환하며 협업을 도모하고, 규제개선 및 새 정책수립, 핀테크산업의 사회적 책임,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에 대한 법률적해석 등의 주제를 정부와 관련기업, 전문가들과 논의하고 협업하는 창구역할을 하며 글로벌핀테크기업들의 최신동향을 모으고 공유하는 핀테크 씽크탱크의 역할을 하겠다”는 목적으로 2014년 발족되었다.

 

한국핀테크포럼에 등록된 스타트업은 2014년 5월 말 44개였지만, 2015년 11월이후에는 360개로 반년 동안 8.2배로 급증했다. 전자금융거래 매출액도 2014년 1조9260억원에서 2015년에는 2조2340억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바이다.

 

한국핀테크포럼 http://fintechkorea.kr/  02-2140-2743


   

 

 

 

“Conventional financial institutions are slow with technical revolution. They have to cooperate with the Fintech industry.”

By | NEWS | No Comments

“Conventional financial institutions are slow with technical revolution. They have to cooperate with the Fintech industry.”

According to Soyeong Park, the chairwoman of Korea Fintech forum, “In order to launch a financial service integrated with IT (Information Technology) successfully, the relationships between financial institutions and Fintech startups should be more proactive.”

She also mentioned, “Although the willingness to cooperate between Fintech companies and existing financial companies (banks and stock exchange markets) is high, real seamless communication between the two has yet to take place.”

 

She is part of the first generation of Fintech industry professionals who founded Paygate Co., Ltd., a company specialized in facilitating transactions among banks. Currently, it provides remittance services for Beijing bank in China and the Japanese internet-bank Rakuten.

 

Korea Fintech forum was established in 2014 by Soyeong Park by inviting Seung-gun Lee (the representative of VIVA REPUBLICA), Hwang-seung Ik (Korea NFC), and other Fintech representatives.

 

The chairwoman also sent a bitter message that financial organizations must change in order for financial industry to be able to prosper. This is because they had negative views on Fintech companies, while the Fintech companies eagerly wanted to be cooperative.

“Fintech industry will never grow unless financial institutions and Fintech companies work together. There should be dedicated Fintech help centers within financial service companies in order to create a communication channel for Fintech companies.”

 

“It is impossible to keep up with the rapidly changing technological innovations just by receiving Fintech companies’ proposals and replying with some feedback.”

She also insisted that in order for new technology to be applied at the right time, financial supervisory authorities have to lower the level of regulation. Requiring young Fintech startups to have an equity capital of over $33.3 million in order to be granted a PSP (Payment Service Provider) license makes it look like the government is only putting up a barrier.

gychu@hankyung.com

“기존 금융사 기술혁신 느려…핀테크 기업과 손 잡아야”

By | NEWS | No Comments
박소영 한국핀테크포럼 의장

“정보기술(IT)이 결합한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내놓기 위해선 금융권과 핀테크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간 교류가 더 활발해져야 합니다.”

박소영 한국핀테크포럼 의장(사진)은 최근 기자와 만나 “은행 증권사 등 기존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들이 서로 협력하려는 의지는 강하지만 여전히 원활한 소통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장은 1998년 은행 간 계좌입금 서비스를 하는 페이게이트를 창업한 핀테크 1세대다. 중국 베이징은행, 일본 인터넷전문은행인 라쿠텐은행 등 해외 은행 계좌로 송금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박 의장은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황승익 한국NFC 대표 등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 대표들과 2014년 한국핀테크포럼을 출범시켰다.

박 의장은 금융산업이 발전하려면 국내 금융회사들이 많이 바뀌어야 한다는 쓴소리도 했다. 핀테크에 관심은 많지만 정작 도입하는 데는 여전히 소극적이라는 이유에서다. 박 의장은 “핀테크산업이 크려면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이 서로 협력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금융회사 내부에 핀테크 전담 창구가 갖춰져 핀테크 기업 등과의 업무 협력과 소통이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처럼 핀테크 기업의 서류나 제안서 등을 접수해 검토 의견을 주는 방식으로는 급변하는 기술 혁신 속도를 따라잡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새로운 기술이 적기에 도입되려면 금융감독당국이 규제 수위를 더 낮출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간편결제 서비스를 할 수 있는 전자결제지급대행(PG)업체의 재무기준을 자기자본 400억원 이상으로 제한해 자본력이 취약한 스타트업의 진출을 막고 있다는 것이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Korean easy payment VS global easy payment

By | NEWS | No Comments
페이게이트, 웹표준 간편결제 ‘오픈페이’ 리뉴얼 출시
OPENPAY CAPTURE BI

Paygate .,Co Ltd has launched renewed ‘OpenPay’, web standard specialized easy payment that is used globally

Paygate .,Co Ltd has announced the ‘OpenPay’ which payment method has become more convenient with easier sign procedure would be into practice from this November.

‘OpenPay’ is an ‘amount authentication’ based payment system which was approved by Financial Supervisory Commission Authentication Method firstly domestically. The ‘OpenPay’ system is not limited to credit card issuing country, internet browser, and devises. It also has no upper limit of the used amount and neither has to be dependent to plugin and application. In other words, ‘OpenPay’ supports stable services in any devises, smart phones, and tablet PC including various internet browsers (chrome, safari, firefox etc.).

페이게이트, 웹표준 간편결제 ‘오픈페이’ 리뉴얼 출시

‘OpenPay’ has caught attentions that the system promotes the volume of domestic online shopping. From this renewal work, the application process for merchants has become simple and commission also decreased. According to Mountie Lee, the CTO of Paygate, maintaining global standard authentication service and credit card payment methods mean the security of the service system has to be top level. It is very hard. However, the domestic payment method is user-oriented one.

Paygate is running its own currency exchange office. It deals with 172 currencies in cross border transactions. The main currencies are KRW, USD, JPY, EURO, and Bitcoins and also dealt with USD from Alipay, CUP, and Tenpay for many years. From August this year, Paygate is supporting transaction service of Rakuten, a Japanese internet specialized bank and also started to cooperate with 24 Chinese banks to proceed transactions and remittance based on Chinese Yen since October. Paygate has been granted with Foreign exchange business license which designated from July, 2015. Even before, October 2014, current exchange office registration was done. Seyfert banking platform, created and utilized only in Paygate, is extended to P2P lending which its service could be shared. Currently, Paygate is experiencing many love calls from crowd funding companies and bitcoin exchange offices.

Home page: http://www.paygate.net

For use of Paygate OpenPay service, please call either 02-2140-2770 (Ara Jo) or 02-2140-2750 (Donghan Lee)

For use of Paygate Seyfert platform, please call 02-2140-2727 (Jonghoon Kim)

Hyuna kim : chaos@edaily.co.kr

페이게이트, 웹표준 간편결제 ‘오픈페이’ 리뉴얼 출시

By | NEWS | No Comments
페이게이트, 웹표준 간편결제 ‘오픈페이’ 리뉴얼 출시
페이게이트 오픈페이 캡처 BI

핀테크 기업인 페이게이트가 해외 매입사 변경과 함께 가입절차를 한층 간소화한 ‘오픈페이’ 서비스를 새롭게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오픈페이’는 페이게이트가 국내최초로 금감원 인증방법평가위원회의 승인을 받은 ‘금액인증’을 기반으로 제공되는 결제 시스템이다.

디바이스와 브라우저에 구애받지 않으며 신용카드 발급 국가의 제한도 받지 않는다. 플러그인이나 앱에 의존할 필요도 없다. 사용 금액의 상한선 또한 없다.

웹이나 앱, 크롬, 사파리, 파이어폭스 등 각종 브라우저 환경과 PC를 포함한 각종 테블릿과 스마트폰, 어떠한 디바이스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결제를 제공한다.

따라서 한국소비자를 포함하여 글로벌 소비자들의 한국쇼핑몰 결제 역구 시장 확대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게 강점으로 꼽혔다.

이번 리뉴얼을 통해 오픈페이 이용기업들의 신청절차가 대폭 간소화되었을 뿐만 아니라, 수수료도 인하되어 경제적인 가격에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이동산 기술이사는 “글로벌 스탠다드인 웹표준을 준수하는 인증과 신용카드 결제 방식을 유지하는 것은 보안이나 인증 면에서 최고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뜻이다. 결코 쉽지는 않으며 간단하게 구현하기도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한국의 결제가 지향해야 하는 방향은 글로벌 트랜드에 맞는 웹표준 결제, 유저 중심결제이라고 생각한다”며 밝혔다.

페이게이트, 웹표준 간편결제 ‘오픈페이’ 리뉴얼 출시

한편 자체 환전소를 보유하고 있는 페이게이트는 172개 커런시를 기반으로 크로스보더 결제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원화, 달러, 엔화, 유로화, 비트코인을 주요 취급 커런시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중국의 알리페이와 CUP 텐페이로부터 달러정산 또한 하고 있다. 올 8월부터 일본 인터넷전문은행 라쿠텐 은행의 계좌입금 서비스도 런칭하였으며, 이어 지난 10월경 중국 은행들과 협업라인을 구축하여 중국 24개 은행을 기반으로 위안화 결제, 송금 서비스도 내달 중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페이게이트는 2015년 7월 시정된 외국환거래법에 의거하여 외국환업무 취급기관 라이센스를 취득했으며, 그보다 앞선 2014년 10월 환전소 등록을 마쳤다.

근래 자체 구축 및 사용 중이었던 ‘세이퍼트 뱅킹 플랫폼’을 핀테크 기업들과 공유하는 비즈니스로 사업영역을 확대하여 P2P 랜딩. 크라우드펀딩 기업이나 비트코인 거래소등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

 

김현아 기자 chaos@edaily.co.kr

[fintech fever] Bank and startups join to preempt the market

By | NEWS | No Comments

[fintech fever] Bank and startups join to preempt the market

Mobile phone related products like biometric authentication (finger prints, pulse of vein, Iris recognition) is greatly enhanced.

▲최근 은행들은 취약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핀테크 기업들과 손잡고 기술협력에 나서고 있다. KEB하나은행이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위닝아이, 센트비, 원투씨엠, 페이게이트 등과 업무협약식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Since the government is deregulating on fintech business, banks have become busier than ever before. Especially, biometric authentication is focusing on mobile phone services. The technique specialists are also making business strategic meetings to strengthen its service. Banks are beginning to apply biometric authentication. Since they are strengthening non-face-to-face channels it is likely for them to apply it. Financial transactions by private certification with checking pulse of vein could be possible at early next year.

The biometric authentication technology has no possibility of theft or lost therefore it is likely to take place in the next-generation identity authentication system.

The biometric authentication (pulse of vein) system that Shinhan bank applied was the technology developed by Fujitsu. It read the pattern of vein which is at inner skin of one’s palm of hand.

The error rate of authentication with vein is 0.0001% which is much faster and accurate than finger prints (error rate of 4.0%). Once the authentication of vein is applied; withdrawal, remittance, bank transfer could be done by checking a palm of hand with a sensor at the kiosk. Therefore those financial acts do not have to take place by having accounts or debit cards.

 

Hana financial has made an business agreement with ETRI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 to apply the biometric authentication (iris, voice, face, and finger prints) from next January. KB financial group has demonstrated various biometric authentications at the 2nd fintech day, last August.

Woori bank has already introduced ATM machines that work with ‘SamsungPay’ of Samsung electronics. IBK industrial bank has also made an agreement with Irience for iris authentication.

▲우리은행은 지난달 서울 중구 본점에서 5개 핀테크 기업과 ‘핀테크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우리은행)

“Let’s get Eumji (Eumji means thumb in Korean) group” is special campaign for e-commerce companies.

Woori bank has promoted the first mobile banking loan “We be mobile loan” this May; the loan went 6.8 million USD monthly and recorded it cumulative loan to be 34.3 million USD. Woori bank is currently being a pioneer of mobile phone business after launching ‘We be SOHO mobile credit loan’ this September. Woori bank official said that they were going to survey and use various big data from SNS to analyze credits. And more various applications will be added to mobile app, ‘We be talk’.

Shinhan bank is launching ‘Sunny bank’, an application for loaning service. ‘Sunny bank’ with wallet can be downloaded and used as credit card across 70,000 franchises. Shinhan bank is also considering its ATM to serve FX and loan.

KEB Hana bank will be launching ‘one queue bank’. It is a convenient service with biometric authentication (iris and finger prints) for everyone. Except from remittance service and a loan came from use of big data, various functions will be added that are integrated to Hana members.

‘Start up cooperation’ to cover the defects

Though the commercial banks are actively running fintech businesses however they would not cover all. For a big company like bank, it is hard to turn the direction of business once it turned out to be unsuccessful. To solve this problem, banks are partnering with fintech startups. This kind of business is prevailed recently.

Kookmin bank has made a strategic partnership with Coinplus for blockchain based FX business. Coinplus processes 12 patents on blockchains and it made virtual currency exchanger, bitcoin payment solution on application, and prepaid card or wallet with bitcoin services etc. commercially available.

Woori bank has made partnerships with 5 fintech companies; IrisID (iris authentication), InterPay (Smart OTP), Coinplus (fraud prevention), Hancom fintech (Crowd funding), and Heenam (mobile data extraction technique).

Hana bank is also speeding up its business model by building alliance with 4 fintech startups; Winningi (recognizing ID on untouched fingerprints), SENTBE (blockchain based global remittance), 12cm (Smart stamps online to offline marketing platform), and Paygate Co., Ltd (blockchain based web standard fintech platform).

Shinhan bank is also directly investing on promising fintech in ‘Shinhan future’s lab’. The mount is 1.7 million USD.

hura@etoday.co.kr

[핀테크 열풍] 은행-스타트업 손에 손잡고… 시장 선점 ‘돌격 앞으로!’

By | NEWS | No Comments

지문·정맥·홍채인식 등 생체인증 도입… 모바일 관련 상품·서비스도 대폭 강화
[이투데이 김우람 기자]

▲최근 은행들은 취약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핀테크 기업들과 손잡고 기술협력에 나서고 있다. KEB하나은행이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위닝아이, 센트비, 원투씨엠, 페이게이트 등과 업무협약식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최근 은행들은 취약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핀테크 기업들과 손잡고 기술협력에 나서고 있다. KEB하나은행이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위닝아이, 센트비, 원투씨엠, 페이게이트 등과 업무협약식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정부가 최근 빠른 속도로 핀테크 관련 규제를 완화하자 은행권이 분주해졌다. 특히 생체인증, 모바일에 주력하며, 새로운 서비스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다. 부족한 부분은 다양한 스타트업과 제휴를 통해 강화하는 전략을 수립했다.

◇은행들 생체인증 속속 도입= 은행들은 최근 비대면 채널을 강화하면서 생체인증 시스템을 도입 중이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 정맥 센서를 이용한 개인 인증을 통해 금융거래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생체 인증 기술은 도난이나 분실 가능성이 없어 차세대 본인 인증 시스템으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크다.

신한은행이 도입한 정맥 인증은 한쪽 손을 올려놓으면 적외선 센서가 손바닥 피부 속 정맥의 패턴을 읽어내는 방식으로 일본 후지쯔가 개발한 기술이다.

정맥 인식의 오차율은 0.0001% 이하로 오차율이 4%인 지문 인식보다 본인 인식을 더 빠르고 정확하게 할 수 있다. 정맥 인증을 적용하면 통장이나 체크카드 없이 키오스크 센서에 손바닥만 대면 본인 인증을 거쳐 계좌이체, 송금, 출금 등 은행거래를 할 수 있게 된다. 신한은행은 우선 본점, 강남별관, 일산IT센터 등 24곳에서 시범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하나금융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업무협약을 맺어 지문·얼굴·음성·홍채 등 각종 생체정보를 사용하는 인증 시스템을 내년 1월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KB금융그룹은 지난 8월 ‘제2차 핀테크데이’에서 다양한 생체인증 기술을 시연했다.

우리은행은 삼성전자의 ‘삼성페이’를 통해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이미 도입해 서비스 중이다. IBK기업은행 역시 핀테크 기업인 이리언스와 손잡고 홍채인식 시스템 도입을 추진 중이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서울 중구 본점에서 5개 핀테크 기업과 ‘핀테크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지난달 서울 중구 본점에서 5개 핀테크 기업과 ‘핀테크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우리은행)

◇“엄지족을 잡아라”… 모바일 특명= 지난 5월 은행권 최초로 모바일 대출 상품 ‘위비모바일대출’을 내놓은 우리은행은 월평균 80억원의 대출을 집행해 400억원이 넘는 누적 대출을 기록했다.

이후 9월에는 핀테크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위비 SOHO 모바일 신용대출’을 출시하면서 모바일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설문조사 및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다양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평가 방법을 신용평가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모바일 메신저인 ‘위비톡’ 등 모바일 뱅크에 연계된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새로운 모바일 뱅크 브랜드인 ‘써니뱅크’를 통해 모바일 대출 시장 공략에 나선다. 모바일 지갑 기능이 탑재된 써니뱅크는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은 뒤 등록하면 전국 7만여 가맹점에서 신용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ATM에서 현금 인출뿐만 아니라 외화 환전·신용대출 서비스도 받을 수 있게 할 방침이다.

KEB하나은행도 이르면 이달 중 ‘원큐뱅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원큐뱅크는 지문·홍채 등 생체정보인증시스템을 갖춰 누구나 간편하게 쓸 수 있게 한다는 구상이다. 송금 서비스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중금리 대출 기능 외에 하나멤버스와 연동한 다양한 부가 기능도 갖출 예정이다.

◇약점 보완 키워드 ‘스타트업 협력’= 은행들이 핀테크 사업을 활발히 진행 중이지만, 모든 분야에 나설 수는 없다. 덩치가 큰 은행 조직은 사업 실패나 성과가 나오지 않았을 때 전략 우회가 힘들기 때문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은행들은 각종 핀테크 스타트업과의 업무 제휴로 기술적 지원을 받는다. 이는 최근 은행권에 뚜렷한 추세로 나타났다.

국민은행은 핀테크 기업인 코인플러그와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외환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위해 전략적으로 제휴했다. 코인플러그는 블록체인 기술 관련 특허 12건을 보유하고 있다.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거래소, 모바일ㆍ웹을 통한 비트코인 결제솔루션, 비트코인 선불카드와 전자지갑 등 다양한 서비스를 온·오프라인에서 상용화했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5개 핀테크 기업과 ‘핀테크 사업 협력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술 및 사업모델 도입, 상용화를 위해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우리은행과 제휴를 맺은 핀테크 기업은 아이리스아이디(홍채인식), 인터페이(스마트OTP), 코인플러그(위변조 방지 기술), 한컴핀테크(크라우드펀딩), 희남(모바일 데이터 추출기술)이다.

하나은행도 핀테크 스타트업 기업 4곳과 상생의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통해 기술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나은행과 업무 협약을 체결한 기업은 △비접촉 지문 인식 기술을 보유한 위닝아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해외송금 서비스의 센트비 △스마트 스탬프 O2O 마케팅 플랫폼의 원투씨엠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웹표준 핀테크 플랫폼 페이게이트 등 총 4곳이다.

신한은행은 핀테크와 관련한 직접적인 투자도 진행한다. 신한은행은 핀테크센터 ‘신한퓨쳐스랩’에서 육성 중인 우수 핀테크 업체들에 총 2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김우람 기자 hura@etoday.co.kr

The FSC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warded 40 people who contributed to fintech industry.

By | NEWS | No Comments

The FSC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warded 40 people who contributed to fintech industry.

The FSC held fintech demoday at Nine Tree convention hall on 23rd of November to award 40 people who contributed to fintech industry. The recepients were Shiwan Lim (a fintech ambassador), Jaehyuck Jang (a fintech promotional video cinematographer), Taebong Kim (KTB solution), Sunghyun Kim (a CEO of Irience), Soyeoung Park (a Chairman of Korea fintech forum), and members of regulation supporters and political contributors. The awards were to encourage institutions and individulas who contributed to fintech industry development which is one of Korean government’s key reforms.

On today’s event, there were 5 fintech companies who promoted and introduced their products and technologies respectively. They were Datawide, NS beyond, Finotek, Thesustainablilty, and Powervoice. And 35 finanacial institutions like banks, credit card companies, stock exchange companies, insurance companies, Koscom, and financial security agents to share MOU fintech start ups.

The FSC have decided to be 1 to 1 metor in joinging fintech companies and fianacial companies. And FSC is also planning to make fintech companies to be priority to be sponcered by industrial bank.

 

safe_image

금융위, 핀테크 산업 육성 공로자 40인 표창

By | NEWS | No Comments

금융위, 핀테크 산업 육성 공로자 40인 표창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금융위원회는 2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제6차 핀테크 데모데이를 열고 핀테크 산업 육성에 기여한 공로자 40인에 표창을 수여했다.

이날 표창 수여자는 임시완 핀테크 홍보대사, 장재혁 핀테크 홍보 영상 촬영감독, 김태봉 KTB 솔루션, 김성현 이리언스 대표, 박소영 핀테크 포럼 의장을 포함한 핀테크 홍보 관련자와 규제 개선 제안자, 정책 추진상 공로자 등이다.

이번 표창은 정부가 24개 핵심개혁과제 중 하나인 핀테크 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한 기관과 개인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이날 행사에서는 데이터와이드, 엔에스비욘드, 피노텍, 지속가능발전소, 파워보이스 등 5개 핀테크 기업이 기술을 소개하고 시연했다. 35개의 은행·카드·증권사·보험사 그리고 코스콤·금융보안원 등 금융권이 참여해 향후 제휴협력 기회를 모색했다.

금융위는 이번에 기술을 시연한 핀테크 기업과 금융회사간 일대일 멘토링 협력 관계 구축을 직원하기로 했다. 또 핀테크 기업이 산업·기업은행의 자금지원을 요청할 경우 우선지원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오는 30일 출범 예정인 온라인 보험 슈퍼마켓 ‘보험다모아’ 시연 행사를 진행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safe_image